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연구원행사

제31회 국제철도안전협의회(IRSC) 개최

제31회 국제철도안전협의회(IRSC) 개최 사진1
제31회 국제철도안전협의회(IRSC) 개최 사진2
제31회 국제철도안전협의회(IRSC) 개최 사진3
제31회 국제철도안전협의회(IRSC) 개최 사진4

- 세계 철도안전 전문가들철도안전 서울선언문공표 -

- IRSC 32회 핵심그룹 회의 의장 철도연 박찬우 박사 선출 -


철도연은 국토교통부와 공동 개최한 31회 국제철도안전협의회(이하 IRSC, IRSC: International Railway Safety Council)’1012일부터 14일까지 경기 의왕 철도연 본원에서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IRSC1990년부터 시작한 철도분야 대표적인 국제회의로, 16개 국가의 정부 및 연구기관, 철도운영기관 등 26개 핵심그룹(Core Group)을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다. 매년 유치경쟁을 통해 국가별로 순회 개최되며, 우리나라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열렸다.


16개 국가, 50여 개 기관, 400여 명의 철도안전전문가가 참여하여 전 세계 철도안전기술 개선과 발전을 위한 큰 성과를 거두었다.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현장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철도안전과 새로운 도전(Railway safety - New challenge)을 주제로 열린 이번 회의는 철도안전관리와 신기술의 융합, 안전문화, 종사자 안전, 국제협력 등 4개 분야에서 국내외 총 21개의 주제발표(국내 6, 국외 15)가 이루어졌다.


한국에서는 한국의 철도안전정책 성과와 정책 방향에 대해 강희업 철도국장이 기조연설을 진행했고, 철도차량용품 기술기준 및 표준 선진화 및 국제협력 방안(발표: 신덕호 철도연 책임연구원), 실시간 철도안전통합 감시제어시스템(발표: 김상암 철도연 수석연구원) 등 전체 21편 중 6편의 주제발표를 했다.


또한, ‘철도안전관리와 신기술의 융합섹션과 국제협력섹션에서 이찬우 철도연 철도안전연구센터장과 조성균 국토교통부 철도운행안전과장이 좌장을 맡아 전 세계 철도안전분야 전문가들과 철도안전 기술과 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마지막 날인 14일에는 IRSC 최초로 철도안전 정책 원칙을 규명한 철도안전 서울선언문이 공표됐다.


임종일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이 낭독한 공동선언문에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4차 산업혁명 기술과 융합하는 철도안전기술개발, 안전문화, 철도종사자와 이용객을 위한 통합안전관리체계, 안전 인증 국제화, 감영병 공동 대응 등을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32IRSC 핵심그룹(Core Group*) 회의 의장으로 박찬우 철도연 시스템안전연구실장이 선출됐다.


* Core Group member(26) : 정부기관(13), 연구기관(3), 운영기관(6), 국제기구(1), 노조(3)으로 구성되며, 한국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핵심기관으로 활동 중


핵심그룹 회의 의장은 26IRSC 핵심그룹 내 다양한 의견을 조율하여 핵심그룹의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역할로 철도안전분야에서 한국의 위상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컨텐츠 담당자

담당부서 : 홍보협력실 연락처 : 031-460-5183 최종수정일 : 2020-12-28

만족도조사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