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지하철역, 친환경 명품역사로 확 바뀐다

지하철역, 친환경 명품역사로 확 바뀐다


 - 철도연, 서울도시철도공사와 환경신기술의 도시철도 적용 및 친환경 명품역사 구축을 위한 협약 체결-


 


  □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 원장 홍순만)은 서울도시철도공사(사장 김기춘)와 도시철도 환경기술의 공동 개발과 명품역사 구현을 위한 기술교류 및 협약을 2월 1일, 5호선 광화문역사에서 체결한다.


 


□ 이번 협약은 철도연과 서울도시철도공사가 그동안 철도환경 분야 연구개발을 통해 확보한 도시철도 환경기술을 상호 교류하기 위한 것으로 철도 이용객에게 쾌적한 철도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이뤄졌다.


 


□ 특히 철도연 박덕신 박사팀이 개발한 사이클론 방식의 지하역사 미세먼지 제거장치가 환경개선이 시급한 도시철도 역사에 우선 도입되어 지하철 역사 내 미세먼지 제거에 활용될 예정이다.


 


□ 이번 협약을 계기로 철도연과 서울도시철도공사는 환경개선이 시급한 지하철 역사를 우선 지정하여 각 기관에서 개발된 환경과 역사 공기질 개선을 위한 신기술을 적용해 시민 건강을 지키고, 쾌적한 지하철 이용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 철도연 홍순만 원장은 “지하철 역사는 많은 사람들이 장시간 이용하는 생활공간의 일부인 만큼 이용객들의 건강보호를 위하여 도시철도 역사의 환경 개선이 시급하다.”고 전했으며, 또한 “개발된 도시철도 환경기술이 현장 적용되면 더욱 쾌적하고, 편리한 친환경 역사로 새롭게 변모해 우리나라 미래 지하 역사의 선도적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보도자료 전문은 첨부파일 참조


컨텐츠 담당자

담당부서 : 홍보협력팀 연락처 : 031-460-5162 최종수정일 : 2020-12-28

만족도조사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