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제네바‘UITP 2013’에서 미래녹색교통기술 소개

제네바‘UITP 2013’에서 미래녹색교통기술 소개
- 세계교통전문가 한국의 미래녹색교통기술에 관심 쏠려 -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 원장 홍순만)은 세계대중교통협회(UITP : L’Union Internationale des Transports Publics) 주관으로 5월 26일부터 29일까지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PALEXPO)에서 개최된 “60th UITP World Congress and Mobility & City Transport Exhibition”에 참가하여 Railway CEO Debate와 홍보전시를 통해 한국철도교통의 위상을 높였다.

철도연 홍순만 원장은 27일 오후 ‘지역 철도의 도전(The challenge of local railways)’을 주제로 열린 철도분야 CEO 토론회에서 날로 증가하고 있는 도시교통 수요를 해결하기 위한 효율적인 투자 재원을 마련하는 방안으로 우리나라 광주광역시 도시철도 2호선의 저심도 지하철도 사례 등 신기술 개발을 통한 비용 절감, 운영비를 절감하는 신기술 등 새로운 아이디어를 통한 기술개발을 제안했다.

철도분야 CEO 토론회에는 David MARTIN(UITP 명예부총재 겸 독일 Arriva 대표), Andreas MEYER(스위스 철도공사 사장), Masaki OGATA(동일본철도 부회장), Jacques RAPOPORT(프랑스 철도시설공단 이사장), Norberto ACHILL(이탈리아 FNM 사장) 등 각국의 교통전문가들이 참석했으며, 여객철도 시장 개방에 따른 철도투자 및 유지보수, 지역 및 간선철도 연계 서비스, 효율적 상호 운영 방안 등 향후 철도시장 전망에 대해 논의했다.

4일간 진행된 전시회에는 지난 3월 421.4km/h로 세계 4번째 빠른 속도를 기록한 차세대고속열차(HEMU-430X)를 비롯해 차세대전동차, 바이모달 트램, 무가선 트램 등 녹색교통시스템 기술과 함께 비접촉 무선급전으로 전차선 없이 열차를 움직이는 무선전력전송기술, LTE 철도통합 무선통신망 기술, 객차내 공기정화기술 등을 전시하여 한국철도기술의 우수성과 역량을 선보였다.

1895년 설립 이후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세계대중교통협회 (UITP : L’Union internationale des transports publics/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Public Transport)는 교통부문 관련 기관, 운영사, 정책입안자, 관련 분석기관 및 서비스 업계를 총 망라하는 국제적 네트워크 역할을 하고 있으며 현재 전 세계 92개국, 3,400여 회원들이 대중교통에 관한 각종 지식 및 협력, 사업과 관련한 주요 정보를 교류하고 있다.

이번 “60th UITP World Congress and Mobility & City Transport Exhibition”는 전 세계 40여개국 300개사에서 참가하여 대중교통에 관한 학술행사와 전시를 진행했고, 90여 국가의 정부관계자 및 민간사업자 6천여명이 참관했다.

철도연 홍 원장은 “이번 UITP 2013을 통해 430km/h 고속열차 등 세계적 수준의 고속철도 기술을 비롯해 한국의 첨단 녹색교통기술을 세계 전역에 인식시키고, 대대적인 기술 세일즈와 다양한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해외시장 진출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전하며, “기술의 혁신이 철도시장의 구조조정에 도움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컨텐츠 담당자

담당부서 : 홍보협력팀 연락처 : 031-460-5162 최종수정일 : 2020-12-28

만족도조사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