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철도연, 추가 용지 구매 없이 복선철도를 복복선 철도로 만드는 기술 개발

 

- 짧은 보강재와 강성벽 힌지 일체형 철도보강노반시스템 교통신기술 지정 -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 원장 김기환)이 개발한 철도보강노반(Reinforced Subgrade for Railways : RSR) 시스템이 교통신기술에 지정됐다.

 

전체 높이의 35% 수준인 짧은 보강재와 강성벽체를 활용하여 대용량으로 반복되는 열차 하중을 효율적으로 지지하고,

철도 건설에 필요한 용지를 최소화 하는 기술이다.

 

보강재와 강성벽체를 일체화해 짧은 보강재로도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고,

기준틀을 활용해 토체를 선 시공하여 구조물을 구축함으로써 잔류침하를 최소화한다.

 

기존 옹벽에 비해 시공 단계가 적어 경제성이 우수하다.

또한 철도 흙쌓기 시 필요한 소요용지를 크게 줄일 수 있어 용지비 및 건설비를 동시에 절감할 수 있다.

 

철도보강노반시스템은 철도건설에 필요한 용지폭을 최소화하기 때문에 추가 용지 없이 기존선 선로용량을 증대시킬 수 있다.

 

용지비가 고가이거나 용지 수용에 따른 민원 발생지, 공기 단축이 필요하거나 연약지반 처리비용 과다 구간, 토사 부족 현장에 적용성이 높으며,

시공 중 크레인 등 대형장비가 필요하지 않아 열차가 가까이 운행되고 있는 현장까지 적용할 수 있다.

 

2007년 개발을 시작한 이후, 철도연 의왕시험동 부지(2011년)와 장항선에 테스트베드(2014년)를 시험 시공하여

실제 열차하중에 대한 성능평가 및 장기 안전성을 검증했다. 

 

현재 오송 철도종합시험선로의 경부고속선 인접구간 157.9m 구간에 적용 중이다.

 

철도연 김기환 원장은 “철도보강노반시스템은 철도건설에 필요한 용지를 최소화시키는 경제적인 신기술이다.”며

“앞으로 기술 성능을 개선시켜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컨텐츠 담당자

담당부서 : 홍보협력실 연락처 : 031-460-5183 최종수정일 : 2022-05-11

만족도조사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