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철도연, 철도차량 부품 친환경 자동세척시스템 개발


- 전동차 베어링 자동세척시스템 실용화를 위한 현장 적용성 검증 -


□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 원장 한석윤)은 도시철도 전동차의 주요 부품인 베어링을 정비할 때 활용하는 친환경 자동 세척시스템을 개발했다.


ㅇ 전동차 베어링 64개 기준으로 지금까지 최대 8일 걸렸던 세척 시간을 2일 이내로 단축, 베어링 정비 기간을 1/4로 줄일 수 있게 됐다.


ㅇ 친환경 세제를 사용하여 기존 제품의 독한 냄새 및 피부 자극 등의 문제를 최소화했다.


ㅇ 또한, 친환경 세제와 사용한 물은 미생물 필터를 이용하여 그리스 등 오염물질만 분해 제거하고, 나노기술을 적용한 폐수 처리를 통해 다시 사용하여 세척과정에서 폐수가 거의 배출되지 않는다.


external_image

<전동차 부품 베어링용 친환경 자동세척시스템 현장설치 모습>


□ 현재 전동차의 주요 부품인 베어링 정비는 분해 후, 오염물질 세척과 상태 검사로 진행된다. 세척과 상태 검사 등 정비가 완료된 베어링은 조립하여 다시 사용된다.


ㅇ 대전도시철도공사에서는 오염물질 세척과정을 2단계로 진행하는데 8일 정도 소요된다. 먼저, 산업용 세척기를 통해 스프레이 방식으로 세척제를 고압 분사하여 그리스 등의 오염물질을 제거하고, 다음 단계로 장시간 세척제에 담가 불린 뒤 남아있는 오염물질을 정밀 세척한다.


ㅇ 현장에서 사용 중인 유기물질 기반의 세척제는 인체 유해성이 높아 보호 장비를 착용해도 세척제 냄새로 작업에 어려움이 많고, 일부 피부 접촉 시 피부 자극, 호흡기 이상 등 악영향을 준다.


ㅇ 이러한 세척과정을 거쳐도 베어링에 오염물질이 완전히 제거되지 않은 경우, 브러쉬, 압축공기 등을 통한 수작업으로 잔여 물질을 제거하고 있어 작업효율도 많이 떨어진다.


external_image

<세척을 기다리고 있는 전동차 베어링>


external_image

<깨끗해진 전동차 베어링 모습>


□ 개발된 친환경 자동세척시스템은 인체 유해성 및 냄새가 거의 없는 친환경 세척제를 이용하여 전동차 베어링을 수작업 없이 빠른 시간 내에 자동으로 세척하는 시스템이다.


ㅇ 오염된 베어링 세척은 4단계로 진행된다. 1단계는 세척제를 고압으로 분사하여 세척, 2단계는 초음파를 이용한 정밀세척, 3단계는 물을 고압으로 분사하는 헹굼 작업, 마지막 4단계는 열풍을 이용한 건조작업으로 마무리된다.


ㅇ 철도연의 중소기업지원사업으로 철도연과 대전도시철도공사, ㈜에코정우가 공동개발하여 대전도시철도공사 판암기지에서 현장 적용성을 검증하고 있다.


external_image

<세척과정 중 걸러지고 있는 그리스 등 오염물질 >


※ 관련 연구과제

- 과제명: 철도차량 부품 유지보수용 친환경 세척시스템 개발(기간: 20.5~21.12)

- 연구기관: 철도연(주관기관), 대전도시철도공사, ㈜에코정우

- 연구기간: 2020.5. ~ 2021.12. / 연구책임자: 김용기 철도연 수석연구원


□ 김용기 철도연 수석연구원은 “개발기술은 전동차의 오염된 베어링을 친환경적으로 자동 세척하는 시스템으로 현장검증 시험을 통해 기술 보완 후 기술이전 및 상용화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한석윤 철도연 원장은 “도시철도 중정비 작업의 자동화와 작업자의 건강과 안전을 생각한 친환경 기술, 정비 과정의 세척 시간을 1/4로 줄여 작업효율을 크게 높인 기술”이다며, “앞으로도 철도 현장의 효율성을 높이고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기술 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컨텐츠 담당자

담당부서 : 홍보협력팀 연락처 : 031-460-5162 최종수정일 : 2020-12-28

만족도조사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