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지하철·버스 대중교통의 공기질, 기술로 관리한다.

지하철·버스 대중교통의 공기질, 기술로 관리한다. 사진1

- 지하철, 버스 대중교통의 초미세먼지 관리기술 국제세미나  -


철도연은 7월 20일 오후 1시 양재동 엘타워에서 ’대중교통수단의 초미세먼지 관리기술‘을 주제로 국제세미나를 개최했다. 코로나 팬데믹을 겪으면서 대중교통 등 다중밀집시설의 보건 환경에 대한 높은 관심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중교통 및 환경 분야 산학연 전문가 100여 명이 참석해 대중교통에서 초미세먼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기술과 방안을 모색했다.


홍콩폴리텍대학의 션쳉 리 교수가 ’대중교통수단에서 초미세먼지 관리 전략‘에 대해서 발표했다. 초미세먼지 관리의 필요성과 함께 아시아를 비롯해 전 세계의 대중교통 공기질 현황을 소개했다. 


박덕신 철도연 교통환경연구실장이 ‘지하철 초미세먼지 현황 및 관리기술’을 주제로 발표했다. 박 실장은 지하철에서 초미세먼지의 유해성과 발생된 초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기술과 기술 적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지하철 공기청정기술’을 주제로 발표한 김학준 한국기계연구원 박사는 현재 진행 중인 지하철 초미세먼지 저감 기술을 도입할 경우 승객의 초미세먼지 노출을 얼마나 줄일 수 있을지 소개했다. ‘버스 및 전동차 공기청정기술’을 주제로 발표한 이주열 ㈜애니텍 대표이사는 대중교통에서 초미세먼지 농도를 기준치 이하로 줄이기 위한 공기청정기술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서, 박춘수 철도연 신교통혁신연구소장의 진행으로 이루어진 전문가 패널 토론에서는 대중교통수단에서의 초미세먼지 관리에 대한 현안과 사회적 문제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박대근 경기도 미세먼지대책과장, 신진호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생활환경연구부장, 이경복 대전교통공사 연구원장, 양원호 환경보건학회장, 이정현 KOTITI 시험연구원 본부장, 최정화 부천시 미세먼지대책팀장, 김조천 건국대학교 교수, 김호현 서경대학교 교수 등이 참여했다.


한석윤 철도연 원장은 “지하철, 버스 등 우리 생활 속 대중교통이 더 안전해지고 건강해지는 교통환경기술 개발로 깨끗한 환경, 안심 사회 실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컨텐츠 담당자

담당부서 : 연락처 : 최종수정일 : 2022-05-11

만족도조사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