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행사

보도자료

철도연, 대심도 지하터널 피난안내 로봇 개발

작성자홍보협력실

등록일 2024-03-07

조회수755

- 5분 이내 사고현장 달려와 대피 안내하는 고속주행 로봇 -



이달 30일 예정된 GTX-A 수서~동탄이 개통되면 본격적인 대심도 철도 시대가 열린다. 대심도 철도는 지하 40m 이상에서 운행되기 때문에 화재 등 사고가 발생하면 자칫 대형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재난 상황 대비가 매우 중요하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 원장 한석윤)은 터널이나 지하철도 구간에서 발생하는 화재, 침수 등 각종 재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고속주행 영상 관제 로봇(이하 주행로봇)’을 개발했다.


주행로봇은 터널 측벽에 부설된 간이 궤도를 고속으로 주행하며 터널 사고현장을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사고 발생 5분 이내로 현장에 도착하여 승객을 가장 가까운 대피통로로 안내한다. 고해상 광학 및 열화상 카메라로 취득한 사고현장의 영상과 음향정보를 철도운영 관제실과 유무선 이중 통신하여 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한다.


배치 간격은 3km, 주행속도는 시속 20km/h 이상, 스피커와 광선을 이용한 발광 장비로 승객에게 대피 방향을 안내한다.


화재와 같은 고온환경에서도 정상 작동하도록 모든 부품이 내열성을 확보했다.


평상시에는 주행로봇을 지하 터널의 선로관리 등 작업을 관리하기 위한 관제 용도로 활용한다. 온도 및 습도, 미세먼지 농도 측정이 가능하여 지하환경도 관리하고, 인공지능 영상분석 장치를 탑재하여 터널에서 발생하는 각종 이상상태 진단에도 사용할 수 있다.


주행로봇 개발은 철도연 주관으로 로봇개발에 ㈜현성(대표 박병강), 관제시스템에 ㈜진원시스템(대표 류제필)이 참여했다. 현재 철도연 오송철도종합시험선로 터널 구간에 설치하여 시험 운영 중이다.


※ 관련 연구과제

- 과제명 : 대심도 철도 고위험 재난 인지·예측·대응 기술 개발

- 연구비 지원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 연구기간 : 2023. 4. 1 ~ 2026. 12. 31.

- 연구기관(연구책임자) :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덕희 책임연구원)



연구책임자인 이덕희 철도연 책임연구원은 “개발한 피난안내 주행로봇의 특징은 탈착형 로봇 구조로 설치가 매우 간단하고, 내열성이 높은 것”이라며, 앞으로 “인공지능 분석기술을 집중하여 더 똑똑한 로봇으로 기술을 완성하겠다”라고 말했다.


한석윤 철도연 원장은 “향후 지하철도 등 다양한 지하 활동 공간이 확장될 것으로 예측된다”며, “피난안내 주행로봇이 철도 승객과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키는 스마트 안전기술의 핵심이 되도록 연구개발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image01.png


image02.png


<충북 오송 철도연 철도종합시험선로 터널 구간에 설치된 피난안내 주행로봇>



image03.png


<철도연이 개발한 피난안내 주행로봇 안내 개념도>



image04.png


<철도연이 개발한 피난안내 주행로봇 시스템 관리자 화면>



컨텐츠 담당자

  • 담당부서 : 홍보협력실
  • 연락처 : 031-460-5183
  • 최종수정일 : 2023-03-09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