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행사

뉴스레터

미세먼지 빨아들이는 열차 개발

작성자홍보협력실

등록일 2023-09-01

조회수214




- 고속·대용량 미세먼지 집진전동차 공개 시연 -



철도연은 달리면서 미세먼지를 빨아들이는 지하철 미세먼지 집진전동차를 공개했다. 8월 31일 충북 오송 철도종합시험선로에서 지하철 미세먼지 집진전동차 기술시연회를 개최했다. 국토교통부를 비롯하여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 서울교통공사, 인천교통공사, 대구교통공사, 광주도시철도공사, 대전교통공사 등 정부 및 도시철도 운영기관 50명이 참석했다.


개발된 미세먼지 집진전동차는 기존 배터리나 디젤 구동 방식이 아닌 여객 전동차처럼 전차선에서 직접 전력을 공급받는다. 속도는 여객 전동차와 같은 시속 40~70km이고, 앞뒤 양방향 주행이 가능하다. 고속 주행 성능으로 여객 전동차가 운영되는 시간에도 운행할 수 있기 때문에 터널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저감 등 지하철 공기질 개선에 실질적인 효과가 기대된다. 하루 8시간 운영하면 한 달간 총 3.5kg의 대용량 미세먼지를 제거할 수 있다. 성인 세 명이 평생 흡입하는 미세먼지에 해당하는 양이다.

특히, 운영기관의 유지보수 부담 절감을 위해 도입한 미세먼지 집진 부분을 자동으로 세정하는 방식은 시연회에 참가한 도시철도 운영기관으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박덕신 철도연 교통환경연구실장은 “시험운행 등 현장 적용 검증에 따른 기술 보완 등을 거쳐 지하철 미세먼지 집진전동차가 실제 도시철도에 활용되어 국민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상용화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석윤 철도연 원장은 “고속 대용량의 미세먼지 집진전동차는 국민 건강을 지키는 기술”이라며, “앞으로도 국민이 체감하고, 현안을 해결하는 대중교통 기술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첨부파일

컨텐츠 담당자

  • 담당부서 : 홍보협력실
  • 연락처 : 031-460-5183
  • 최종수정일 : 2023-03-09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